Where you live is what you are

집이 진화한다. 이 표현은 인류 역사상 늘 존재한다. 인류가 나무를 자르고 풀을 엮어 오두막을 짓고 자연으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시작한 이래로 집은 변신을 거듭했기 때문이다. 매 시기마다 차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결 같이 변하지 않는 목표는 더욱 편안하고, 더욱 기능적이고, 더욱 아름다운 집을 만드는 것이다.

Untitled-1.jpgUntitled-2.jpgUntitled-3.jpgUntitled-4.jpgUntitled-5.jpgUntitled-6.jpgUntitled-7 copy.jpgUntitled-8.jpg

TAG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