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문화재단 2017 창의문화포럼’성황리 개최”

2017030753407894.jpg

▲ 원주시가 주최하고 (재)원주문화재단(이사장 원창묵)이 주관한 ‘2017 창의문화포럼’이 호텔 인터불고 원주에서 7일 성황리에 개최됐다   ©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브레이크뉴스강원] 이유찬 기자 = 원주 창의문화도시의 가치와 실행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2017 창의문화포럼’이 호텔 인터불고 원주에서 7일 성황리에 개최됐다.

 

원주시가 주최하고 (재)원주문화재단(이사장 원창묵)이 주관하는 ‘2017 창의문화포럼’은 ‘도시의 가치와 경쟁력을 키우는 문화전략’을 주제로 원주의 ‘문화특화지역(문화도시) 조성사업’과 ‘유네스코 문학 창의도시’ 사업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통합전략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포럼에는 사회적협동조합 그림책도시 이상희 이사장, 연세대학교 원주박물관 이인제 관장, 박경리문학공원 정혜원 소장 등 원주의 문화특화지역(문화도시) 조성사업 및 유네스코 문학 창의도시 사업 관련 각계각층의 전문가 및 시민 100여명 참석했다.

 

포럼은 도시재생 전문가 ▲김정후 박사(런던대학 UCL 펠로우, 한양대 특임교수)의 특강 ‘문화와 창의성 : 도시의 가치와 경쟁력을 키우다’으로 시작했다. 이어 ▲전영철 교수(상지영서대 교수), ▲정정숙 대표(전주문화재단 대표, 한국문화기획평가연구소장), ▲손경년 대표(부천문화재단 대표)의 세부발제와 ‘원주 창의문화도시 준비과정 평가와 향후 실행전략’을 주제로 한 발제자 전원의 토론이 이어졌다.

 

김정후 박사는 특강을 통해 “도시브랜딩에 가장 중요한 것은 보여지는 구조물과 건물이 아니라 도시의 콘텐츠와 스토리를 만들어가는 것이다”라고 도시의 창의성을 강조했다.

 

(재)원주문화재단 관계자는 “유네스코 문학 창의도시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원주 창의문화도시의 향후 실행전략 도출을 위해 전문가, 관계자, 시민과 함께 논의하고 고민하는 자리가 되었다”며 “이번 포럼을 시작으로 3월 한 달 동안 진행될 창의문화도시 시민네트워크 프로그램에 원주 시민들의 많은 참여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