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남구청 강연 “유럽의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II”

2016년 2월 3일(수요일)에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광주남구청의 초청으로 ‘유럽의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주제로 강연했습니다. 강의와 관련된 지역신문 기사를 소개합니다(시민소리 2016년 2월 3일).

“주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것이 도시재생의 핵심”

남구(최영호 청장)는 3일 도시재생에 대한 마인드 고취와 인식 확산을 위해 한양대학교 김정후 박사를 초청하여 남구청 8층 대회의실에서 ‘도시재생 특강’을 개최했다.

이날 특강은 한양대 도시대학원 특임교수이자 런던대학(UCL) 지리학과에서 연구 및 강의를 하고 있는 김정후 박사가 ‘유럽의 지속 가능한 도시재생 방향’이라는 주제로 90분간 진행했는데 도시재생에 관심있는 공무원과 주민 300여 명이 참석해 대성황을 이뤘다.

김 박사는 이날 강연에서 화력발전소를 고쳐서 현대 미술관으로 만든 런던의 ‘테이트 모던’ 사례와 유럽지역의 건축물 뒤집어 보기 등 유럽의 지속 가능한 도시재생 성공 사례를 소개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김정후 박사는 “건물과 도시구조 등 물리적인 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도시 재개발이라면 도시재생은 쇠퇴한 지역에서 다시 사람들이 만나고 모여 경제와 사회, 환경 조건을 개선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주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것이 도시재생의 핵심이라는 게 김 박사의 주장이다.

81727_41864_297.JPG
▲ 주민과 공무원들이 관심을 갖고 집중하고 있다.

이와 관련, 김 박사는 남구에서 추진 중인 푸른길 광주명소 만들기와 각종 도시재생사업 등이 성공적으로 이뤄지기 위해서는 도시의 양적 성장보다는 질적인 문제를 고심해야 한다는 제언을 남겼다.

그는 “일방적인 보존이나 개발보다는 그 경계에서 보존이 담긴 개발을 추구해야 하며, 이제는 도시의 양적 성장보다 질적인 문제를 생각할 때이다”라고 말하고 이어서 “도시재생 사업은 경제와 사회, 환경의 여건을 개선하고 주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토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고 강조했다.

특강에 참석한 주민들은 “진정한 도시재생은 구도심을 개발하는 것이 도시재생의 핵심이다. 빨리 농토를 없애는 것을 중지하고 구도심을 개발해야 한다”고 구도심 개발이 시급성을 주장했다.

공무원들은 유럽의 도시재생 사례를 통해서 많은 흥미롭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교육이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김정후 박사는 국토교통부와 한국산업단지공단 등 정부기관과 함께 국책 연구 및 공동 연구를 자주 수행하고 있으며, 제주도 도시재생 기획단 자문위원 등을 맡고 있다. ‘유럽의 발견’, ‘발전소는 어떻게 미술관이 되었는가?’ 등의 저서가 있다.

81727_41865_2941.JPG
▲ 열강하는 김정후 박사의 모습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