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현대 건축 유산의 기막힌 환생

낡은 것은 없애는 것이 익숙한 도시. 이 도시에서 세월과 역사의 더깨를 고스란히 끌어안고 사라질 위기에 처했던 공장, 다방, 여관, 당구장, 창고 등 근∙현대 건축물들이 먼지투성이 과거를 벗고 새로운 가치를 품은 문화예술 공간으로 부활하고 있다. 런던의 랜드마크인 ‘테이트모던 현대미술관’이 원래 뱅크사이드 화력발전소였던 것처럼 국내에도 이러한 움직임이 활발하다. 옛 기억과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공간에서 새로운 가치가 창조되는 현장을 들여다본다.

1.jpg2.jpg3.jpg4.jpg5.jpg6.jpg7.jpg8.jpg9.jpg10.jpg11.jpg12.jpg13.jpg14.jpg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